보도자료

제목
대한결핵협회, 바디텍메드와 특허전용사용권 계약 체결
등록일
2018-10-11 오후 2:15:49
조회수
523
 대한결핵협회(회장 경만호, 이하 협회)는 6월 14일, 차세대 체외진단 전문기업 바디텍메드(대표이사 최의열)와 향후 10년간 ‘결핵감염 진단용 항원 조합물 관련 기술 및 노하우’에 대한 전용 실시권 계약을 체결했다.

바디텍메드와 특허전용사용권 계약 체결 기념사진

 1953년 창립 이래 국내외 결핵퇴치사업에 앞장서 온 대한결핵협회는 2014~2015년 잠복결핵진단키트 개발을 위한 연구를 실시하여, 2016년 9월 결핵감염 진단을 위한 항원조합물에 대한 특허 등록을 마쳤다.
6월 14일, 바디텍메드㈜와 결핵감염 진단용 항원 조합물 관련 기술 및 노하우(개발자:김희진, 김정란)에 대하여 10년간 전용 실시권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협회는 바디텍메드㈜와 함께 임상시험 진행 및 허가 승인과 상업화를 본격화 할 예정이다.
 
OECD 가입국 중 결핵 발생 및 사망률이 가장 높은 우리나라의 결핵문제 해결을 위해서 정부는 2016년 3월 「결핵안심국가 실행계획」을 발표하고 잠복결핵감염 검진 및 예방화학치료 등 예방 정책을 강화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 사용되고 있는 잠복결핵감염진단키트는 100%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며, 고비용과 3시간의 긴 검사시간이 단점으로 꼽혀왔다. 이번에 새로운 잠복결핵진단키트가 개발되면 특이도 및 민감도가 더욱 향상되고 검사시간도 15분 가량으로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제품이 상용화되면 국내는 물론 글로벌 결핵퇴치사업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대한결핵협회 경만호 회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개발되는 결핵감염 진단기기로 잠복결핵감염을 조기에 발견하여 적절한 예방 치료를 통해결핵발생률 및 결핵사망률 감소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바디텍메드㈜ 최의열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우수한 연구기관과의 협력과 지속적인 연구개발 투자를 통해 결핵조기퇴치에 필요한 다양한 결핵 진단 제품을 개발 중이며 국내 뿐만 아니라 개발도상국 결핵퇴치에도 이바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끝)
인쇄하기 목록